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류현진 복귀전 관전 포인트, 구속 얼마?

  • www.Drf888.com
  • 2019-03-28
  • 308人已阅读
简介105일만에메이저리그복귀전을갖는류현진.ⓒ게티이미지LA다저스의류현진(31)이3개월만에메이저리그마운드에선다.류현진은16일오전11시10분(
105일 만에 메이저리그 복귀전을 갖는 류현진. ⓒ 게티이미지LA 다저스의 류현진(31)이 3개월 만에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선다.류현진은 16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지난 5월 3일 애리조나전에 등판했던 류현진은 갑작스런 부상으로 교체됐고 그동안 재활 과정을 거친 뒤 105일 만에 빅리그 마운드에 오른다.여러 모로 중요한 경기가 아닐 수 없다. 류현진은 다저스의 6년 계약 마지막 해인 올해 6경기에 등판해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12로 순항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애리조나전에서 예기치 않은 왼쪽 사타구니 근육 파열이 찾아왔고 기나긴 재활에 들어가야 했다. 어느덧 정규시즌 막바지에 이른 만큼 류현진의 페넌트레이스 등판은 8~9차례 정도 될 전망이다. 많지 않은 기회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 부어야 대박 계약이 가능하다.관전 포인트는 역시나 구속이다. 류현진은 부상 전 90마일 안팎의 직구 평균 구속을 기록한 바 있다. 메이저리그 진출 초반 90마일 초중반을 기록했을 때보다 낮아졌지만, 정교한 제구를 앞세워 빅리그 타자를 돌려세웠던 류현진이다. 투구수도 관심사다. 승리 투수 요건인 5회를 채우기 위해서는 70~80개 이상의 공을 던져야 하는데 복귀 첫 경기인 만큼 크게 무리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앞서 류현진은 지난 8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재활 등판서 5이닝을 소화했고 71개의 투구수를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샌프란시스코전에서도 비슷한 투구수를 채울 것으로 전망된다.현재 선발 자원이 넘쳐나고 있는 다저스의 상황도 류현진이 안심할 수 없는 부분이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복귀하자 안정감을 주었던 선발 자원인 마에다 겐타와 로스 스트리플링을 불펜으로 전환했다. 그만큼 류현진을 신뢰하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이는 부진할 시 로테이션 재조정의 여지가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결국 부상 전의 구속을 되찾아 코칭스태프에 믿음을 실어줘야 할 샌프란시스코전이 되어야 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기사제공 데일리안

文章评论

Top